바이오기업 보로노이, 레고켐이 1.7bn 라이선스 계약을 따냈다.

바이오기업

바이오기업 회사인 보로노이사와 레고켐바이오가 총 2조원이 넘는 초대형 라이선스 계약을 따내면서 올해까지 한국의 바이오의약품 라이선스 계약 총액이 지난해의 10조1500억원을 이미 넘어섰다.

한국 바이오테크 스타트업 보로노이(Voronoi)가 미국 피라미드 바이오시어스에 VRN-08이라는 새로운 독점 스핀들1(MPS1)을

8억4600만달러(약 8억4600만달러)에 이르는 획기적인 계약으로 라이선스 계약을 발표했다. 

그 약물 후보는 유방과 다른 고형 종양의 치료에 매우 효과적일 가능성이 있다.

피라미드 바이오시어스는 광범위한 질병을 대상으로 한 정밀 치료 포트폴리오를 개발하는 임상 단계 생명공학 회사다.

보로노이는 이번 거래가 현재까지 체결된 일련의 라이선스 거래 중 네 번째, 미국 생명공학 회사와 맺은 세 번째 거래라고 말했다. 

14.강남 룸살롱 131

보로노이는 지난해 10월 나스닥 상장사인 미국 오릭제약에 조사 대상인 비소세포 폐암 치료제를 최대 6억2100만달러에 앞섰다. 

8월에 이 스타트업은 3억 2천 4백만 달러의 계약을 따내 나스닥에 상장된 또 다른 미국 회사인 Brickell Biotechol이

바이오기업 자가면역질환과 신경염증 질환을 목표로 하는 억제제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보스턴에 위치한 피라미드 바이오시어스는 화이저, 보링거 인겔하임, 로슈, BMS 등 글로벌 제약사에서 혁신적인 종양학 솔루션을 제공한 경력이 있는 경영진들이 주축이 됐다.

코스닥 상장사인 레고켐바이오텍스도 소티오바이오텍과 치료지표가 우수한 항체-약물결합제(ADC)를 구현하는 임상 단계

플랫폼 기술을 놓고 독점 라이선스 및 옵션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레고켐은 멀티 타겟 계약에 따라 최대 10억 달러 상당의 선행 및 잠재 마일스톤과 판매 로열티를 받을 수 있다.

소티오는 다국적 투자회사인 PPF그룹의 자회사로 전 세계 25개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소티오는 레고켐의 ADC 기술 플랫폼과 항체를 결합해 고체종양 치료를 위한 새로운 치료법을 전달할 예정이다.

경제뉴스

레고켐은 지금까지 ADC 분야에서만 올해 4건이 달성된 총 10건의 인허가 및 옵션 계약을 체결했으며 누적 계약금액은 3조원을 넘어섰다.

이번 2건의 거래로 국내 바이오제약기업이 수주한 아웃라이선싱 거래액은 2018년 5조3700억원(13건),

2019년 8조5200억원(15건), 2020년 10조1500억원(14건)에서 꾸준히 성장한 데 이어 올해 11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바이오기업 회사인 보로노이사와 레고켐바이오가 총 2조원이 넘는 초대형 라이선스 계약을 따내면서 올해까지 한국의 바이오의약품 라이선스 계약 총액이 지난해의 10조1500억원을 이미 넘어섰다.

한국 바이오테크 스타트업 보로노이(Voronoi)가 미국 피라미드 바이오시어스에 VRN-08이라는 새로운 독점 스핀들1(MPS1)을

8억4600만달러(약 8억4600만달러)에 이르는 획기적인 계약으로 라이선스 계약을 발표했다. 

그 약물 후보는 유방과 다른 고형 종양의 치료에 매우 효과적일 가능성이 있다.

피라미드 바이오시어스는 광범위한 질병을 대상으로 한 정밀 치료 포트폴리오를 개발하는 임상 단계 생명공학 회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