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뇌물수수 혐의로 약 2억엔 지급

전직 뇌물수수 혐의로 약 2억엔 지급
일본 올림픽 위원회는 프랑스에서 뇌물 수수를 받고 있는 전 회장에 대해 지금까지 약 2억 엔(182만 달러)의 법률 비용을 부담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프랑스 당국은 2019년 6월까지 JOC 회장을 역임한 다케다 쓰네카즈(Tsunekazu Takeda)가 도쿄가 2020년 올림픽 유치에 성공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뇌물을 제공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전직

카지노 직원 소식통에 따르면 2020 회계연도까지 3년 동안 다케다를 방어하는 데 소요된 비용은 약 2억 엔이며 전액은 JOC에서 지불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more news

JOC는 조사가 끝날 때까지 회계연도 2021년과 그 이후에도 계속해서 법안을 처리할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 문제에 가까운 소식통은 다케다의 변호는 JOC가 기업 등으로부터 받은 지원금으로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중앙정부 보조금 형태로 받은 납세자 돈은 수수료로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다케다의 행위가 ‘불법이 아니다’라고 결론을 내린 JOC는 2019년 3월 이사회에서 다케다의 변호 비용을 부담하기로 결의했다.

당시 다케다는 사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프랑스 당국은 도쿄올림픽 유치위원회가 싱가포르 컨설팅업체 블랙타이딩스에 지급한 2억3000만엔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들에게 뇌물을 주어 도쿄를 올림픽 개최지로 선정하는 데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케다는 입찰위원회 위원장으로서 Black Tidings와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일본과 프랑스 변호사의 합동 팀이 다케다를 변호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프랑스 당국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 2018년 회계연도에는 번역료를 포함한 법적 비용이 약 6000만엔에 달했다.

2019회계연도에는 약 1억엔, 2020회계연도에는 약 4000만엔으로 급증했다.

JOC는 “JOC 승인을 받아 입찰위원회 위원장을 다케다가 맡았기 때문에” 소송비용을 부담했다.

소식통은 “올림픽 챕터에 따르면 각 국가의 올림픽 위원회가 유치 위원회의 활동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다케다는 변호사를 통해 JOC 위원장이기 때문에 입찰위원장직을 맡게 됐다고 아사히신문에 전했다.

다케다는 “사심이나 개인적인 동기는 전혀 없었다.

전직

또한 야마시타 야스히로 현 회장을 비롯한 JOC 이사회 구성원들의 이해에 감사드립니다.

다케다는 “나에 대한 그들의 신뢰에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2019회계연도에는 약 1억엔, 2020회계연도에는 약 4000만엔까지 치솟았다.

JOC는 “JOC 승인을 받아 입찰위원회 위원장을 다케다가 맡았기 때문에” 소송비용을 부담했다.

소식통은 “올림픽 챕터에 따르면 각 국가의 올림픽 위원회가 유치 위원회의 활동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다케다는 변호사를 통해 JOC 위원장이기 때문에 입찰위원장직을 맡게 됐다고 아사히신문에 전했다.

다케다는 “사심이나 개인적인 동기는 전혀 없었다.

또한 야마시타 야스히로 현 회장을 비롯한 JOC 이사회 구성원들의 이해에 감사드립니다.